preloader

언론보도

허위정보로 날조된 ‘가짜뉴스’, 삭제할 수 있을까? [박용선 칼럼]

작성자
탑로직
작성일
2023-11-02 16:47
조회
457
[미디어파인 칼럼=디지털장의사 박용선의 '잊혀질 권리’] 온라인 이용자의 클릭수 및 조회수를 노리는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있다. 이러한 가짜뉴스 유포자들은 인터넷 언론부터 유튜브까지 그 범위가 다양하며 정보를 전달하려는 목적보다 조회수와 클릭수로 인한 이익을 더 우선시하기 때문에 대중들에게 일부러 자극적인 가십거리를 던져준다.

일부 언론은 사실관계 파악 없이 기사를 써 가짜 뉴스를 양산한다. 특히 직접 취재를 하기보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모니터링하다가 발견한 논란 게시물을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그대로 받아쓰기하여 보도하는 행태가 줄을 잇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특성상 익명의 글쓴이가 허위로 기재한 사실일 가능성도 있다는 점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이 경우 언론사라는 신뢰성과 가짜뉴스 자체의 자극성이 시너지를 발휘해 문제의 내용은 더욱 빠르게 확산된다. 사람들은 SNS를 통해 충격적인 내용이 담긴 뉴스를 공유하고 이 과정에서 가짜뉴스는 더욱 활발하게 유포된다. 누구나 클릭 몇 번으로 가짜뉴스를 전달하고 가짜뉴스에 접속할 수 있다. 가짜뉴스의 주인공은 허위 사실로 인해 다수의 사람들에게 비난과 모욕을 당하는 피해를 감당해야 한다.

기사를 쓴 기자가 사실 확인이 미흡했던 점을 인정하고 기존 가짜뉴스를 삭제한 뒤 후속 정정 보도를 내준다면 좋겠지만, 조회수에 의한 광고 수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일부 언론의 경우 비용 문제 등을 이유로 거부하거나 금전적 대가를 요구하기도 한다.

가짜뉴스를 유통하는 사람들이 정식 언론사가 아닌 블로그나 유튜브와 같은 개인 채널이라면 실수나 오해 등이 아닌 조회수를 노린 의도적인 행동일 수도 있다. 따라서 애초에 정정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유튜브에는 유명 연예인들의 뜬금없는 결혼, 열애 소식을 전하는 영상이 넘쳐나고 있으며 멀쩡히 살아있는 연예인의 사망 소식이 보도되기도 한다. 모두 아무런 근거와 정황도 없이 그저 조회수 클릭을 유도하기 위해 제작된 영상들이다.

피해는 연예인에게만 한정되지 않는다.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면 일반인이라도 허위 사실을 곁들인 기사가 보도된다. 일반인들의 경우 큰 매니지먼트에 소속된 유명인들처럼 체계적인 대처 시스템이 없기 때문에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 가짜뉴스 배포자도 이 점을 노려 더 자극적이게 기사를 작성할 수도 있다.

가짜뉴스로 피해를 입었다면 디지털 장의사와 같은 전문가의 자문을 구하고 도움받을 것을 권한다. 디지털 장의사는 온라인 기록물 삭제 기술을 활용해 가짜뉴스들로부터 피해자를 구해줄 수 있다.

디지털 장의사는 가짜뉴스의 유통 양상을 파악하고 최초 보도된 뉴스 페이지를 삭제해 해당 링크가 각종 SNS를 타고 지속적으로 공유되지 않게 막는다. 향후 끊임없이 관련 키워드를 모니터링해 가짜 뉴스가 파생되어 퍼지는 현상도 방지한다. 각종 인터넷 사이트들을 꼼꼼히 뒤져 피해자가 모르는 사이 배포된 가짜뉴스들의 유무도 확인한다. 이러한 과정 덕분에 피해자는 가짜뉴스가 계속 생산, 배포되고 있다는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

가짜뉴스는 사회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일상을 자극적인 소식들로 마비시킨다. 하물며 가짜뉴스의 주인공은 하지도 않은 일로 논란에 휩싸여 모욕을 듣고 큰 정신적, 금전적 피해를 받을 수 있다. 아직은 가짜뉴스를 처벌할 제도적 규제가 확실히 수립되지 않아 언제든 피해가 발생할 수 있기에 법적 질서 확립을 위한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필요하다. 디지털 장의사는 본인만이 할 수 있는 일로 피해자 구제에 적극 나서겠다.


(주)탑로직 디지털장의사 대표 박용선
[박용선 탑로직 대표]
-디지털장의사 1급,2급
-가짜뉴스퇴출센터 센터장
-사회복지사, 평생교육사
-인터넷돌봄활동가
-서울대 AMPFRI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고려대 KOMA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한국생산성본부 최고경영자과정 수료
-마케팅 애널리틱스학과 대학원 졸업
-법학과 대학원 형법전공
-유튜브: “디지털장의사 Q&A” 운영
-사이버 범죄예방 전문강사
-(사)사이버1004 정회원
-(사)희망을나누는사람들 정회원

출처 : 미디어파인(https://www.mediafine.co.kr)

https://www.mediaf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39927

회사명 : (주)탑로직 ㅣ 대표이사 : 박용선 ㅣ 사업자등록번호 : 113-86-89566 ㅣ 개인정보책임관리자 : 이정수 ㅣ 통신판매업신고 제2017-서울영등포-1461호 ㅣ Copyright © (주) 탑로직 디지털장의사. All Rights Reserved